목잘리고 목들고 8000보 걸어간 성인.jpg








a3c43a16528bcd1c909726e33b9550abca27a693


성 디오니시우스는 이탈리아 말로는 디오니시오



프랑스 말로는 드니 영어로는 데니스라고 불리며



 



로마 시대에 초기 기독교를 전파하다가 로마 제국의 박해를 받고



지금의 프랑스 파리 지역에서 목이 잘려 죽었다고 하는 성인인데




eeb681091a1578282ca259ccecbf5b979b3d6f43



58e6344d49aa7758a5f839223e6a37047db30333



781692a9586bd67f8888f1f86ef94f6b32375473



5bb1019f4e1df35fe10d96100f2047857f05983c



757f64f9eaf4a2df4a50a187fdbd24b8476c87fe



17ccb3f1dd27f9ca93b6b42f87e782561e46d066


 



목이 잘린뒤 바로 죽지 않고 먼저 근처의 분수에서 잘린 머리를 씻은뒤 머리를 들고 8천보를 더 걸어가



 



카튜라라고 하는 신앙심이 두터운 늙은 여자 기독교 신도에게 자기 머리를 맡기고



그 자리에서 쓰러져 죽었다고 한다




8d382d1d91e9710b571cd6d349e506f5486dd2d6


그래서 이후 성 디오니시우스는 프랑스를 수호하는 대표 성인으로 추앙받게 됐으며



성 디오니시우스의 몸이 쓰러진 그 자리에 생 드니 성당이란 성당이 지어지고



 



역대 프랑스 왕과 왕비의 시신이 안치되는 프랑스의 대표적인 성당이 되었다고 한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